새로운 데일리 원두 출시

안녕하세요 파이오니어 커피입니다.
서울은 지금 장마 기간이라 폭우가 내리고 있습니다

신기하게 수년 전 장마와는 다른 패턴을 보이는데요,
보통 장마 기간에는 꽤 많은 비가 오랜기간 내렸는데
최근 들어서는 짧고 강하게 내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오늘만 해도 출근길 엄청나게 쏟아붓더니 점심부터 다시 잠잠해졌습니다
그래서인지 더 대비하기 힘든 것 같습니다

모두들 피 피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오늘은 새로운 에티오피아 네추럴을 소개합니다

에티오피아 구지 함벨라 불레 네추럴


사실 이 커피가 엄청 특별하냐 ? 그건 아닙니다
이 커피는 데일리 커피입니다. 다시 말하면 매일 매일 즐길 수 있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의 커피인 것이죠.
보통 데일리 커피하면 약간 고소한 맛을 떠오르실텐데, 요즘은 산미있는 커피를 즐기는
분들이 많아서 그러한 분들을 위해 준비한 커피입니다.

산미가 튀지 않지만 과일느낌을 잘 가지고 있고, 단맛 또한 매우 좋아
입안에 머물고 있으면 기분좋은 커피죠.


로스팅 포인트는 라이트입니다.

에티오피아에서 보기 드문 단일 생산자이구요. 품종도 단일 품종인 것으로 보아
꽤 큰 면적을 재배하는 것 같고, 주요 작물일 수 있습니다.

경험상 에티오피아 커피는 생산지역이 비슷하면 향미가 비슷합니다….
물론 해당 수확년도에 말이죠.
따라서 같은 큰 지역이라면 미세한 노트 차이가 있겠지만, 큰 틀에서는 비슷비슷 하게 나옵니다.
특히 워시드 커피는 더 그렇습니다.
네추럴 커피는 발효가 조금 더 활발히 일어나기 때문에 향미들이 조금 더 다채롭죠.

이번에 준비한 커피는 블루베리 같은 달콤함, 중간중간 가벼운 히비스커스 산미와 라벤더향
그리고 사탕수수를 먹는 듯한 단맛과 약간의 고소함, 초코렛 느낌이 좋은 커피입니다.
헤비드링커를 위해 대용량을 더 저렴히 준비했습니다.

구매는 아래에서.

https://smartstore.naver.com/pioneercoffee/products/10603572647

아메리카 뉴크롭 시즌 콜롬비아 산타마르타 핑크버번 워시드

안녕하세요 파이오니어 커피입니다
지난주 그렇게 덥다가 이번주는 조금 선선합니다.
일요일에 비가 왔던 탓일까요 ?

로스터로써 선선한 아침과 점심이 참 반갑습니다.
우리는 스페셜티 커피를 지향하는 마이크로 로스터리입니다.
스페셜티 커피라는 용어는 여전히 품질 등급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커피를 점수화해서 80점 이상 얻으면 스페셜티 등급을 사용하죠.

한마디로 우리는 고품질의 커피를 판다 라고 어필할 수 있기에
개인카페는 물론 프렌차이즈도 많이 사용 중 입니다

하지만 제가 정의하는 스페셜티 커피는 스토리가 있는지, 추적가능한지, 투명한지를 따집니다
이러한 요소들을 잘 충족시킨다면 맛은 충분히 따라오거든요.

그래서 오늘 소개하는 원두는 콜롬비아의 산타마르타 입니다.
이미 출시된지 일주일이 조금 지났기에 늦은 소개네요.

바로 요 커피입니다. 우리매장은 커피를 즐기는 분들이 더 오랫동안, 즐거운 취미를 즐길 수 있도록 큐레이션 카드를 제공합니다.
큐레이션 카드 앞면 에는 간단한 소개와 제가 왜 이 커피를 선택했는지,
향미는 어떤지 같은 기본 정보가 있습니다

그리고 뒷면에 이어서 품종과 가공방법에 대한 특징, 지리적인 정보를 포함합니다

커피마시는데 공부까지 해야한다니 조금 힘빠지겠지만,
사실 더 즐겁게 즐기기 위해선 약간의 공부가 필요합니다

헬스도 그렇구요, 스포츠도 그렇구요, 요리도 그렇구요
커피 역시 단순히 마시는 즐거움을 넘어 직접 내리는 재미, 다양한 맛을 찾는 재미
그리고 카페투어라는 아주 역동적인 취미로 이어질 수 있죠

구매는 이곳에서

바쁜 한 주를 보내고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파이오니어 커피 정다운 입니다.
월요일 화창해서 참 좋았는데, 그새 흐려지네요

전 비오는 날이 참 좋았는데, 막상 해가 환하게 뜨고 밝은 빛이 테이블에 비치면 정말 좋더라구요
빛과 태양이 싫은게 아니라 더운게 싫었던 것 같습니다.

우리매장은 4kg급을 운용하는 마이크로 로스터리입니다.
이 작은 로스터기로 납품을 하겠다고 낑낑대고 있죠.
대형 로스터리에 비해 분명 부족한 부분은 있지만 머신의 용량 차이는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니
메꿀 수 있는 다른 부분을 열심히 찾고 기획중입니다.

생두 사용량, 시간당 생산량에 따른 비용 차이는 제가 어쩔 수 없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우리매장은 단순히 저렴한 생두를 구입하고 로스팅해서 공급하는 브랜드가 아닙니다
어떤 생두를 사용하는지, 어디서 구매했는지 충분히 추적할 수 있고 충분히 품질 좋은
프리미엄급 이상의 생두를 사용해서 로스팅하고 있습니다.
생두 정보를 찾아본다면 충분히 가격도 유추할 수 있습니다.

가격만 놓고보면 분명 저렴하다고 할 수 없기에, 원두 파트너들에게 가격과 맛 이상의 가치를
전달하려 노력중입니다.
첫번째는 운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콘텐츠를 발행하는 일이고
두번째는 오픈 전, 또는 초보 사장님들이 커피를 잘 내릴 수 있도록 트레이닝을 제공하려 합니다.

납품 문의는 ‘도매’ 카테고리에서 편하게 문의 부탁드립니다.


이지스터 4kg를 운용하는 마이크로 로스터리가 생두를 선발하는 방법

안녕하세요 파이오니어 커피 로스터 정다운입니다
사실 바리스타와 로스터 겸직하고 있긴한데, 시간 비중으로 따지자면 요즘은 로스터 포지션에
더 가깝습니다. 자연스럽게 로스팅 메커니즘과 생두의 물리-관능적 변화에 관심을 갖게 되네요

바리스타로 근무했을 때 보다 로스터를 겸하면서 커피의 향미를 이해하는데 더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아무 향이 없는 생두에서 향이 발현되는 로스팅을 직접하고, 추출도 해보기 때문에 그런 것 같은데요, 지금 바리스타 포지션에 있는 분들이라면 내가 카페라는 사업을 운영하는 경영자로써 성장할 것인지, 또는 생두-원두를 다루며 커피 라는 식품을 공급하는 커피식품 공장에 더 초점을 둘 것인지 생각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자영업을 택할 수도 있겠죠.

지금 저는 이지스터 800과 4kg를 운용중입니다. 싱글은 800과 4kg 두대로 운용하고 블랜딩은 전부 4kg로 생산하고 있죠. 열심히 돌리면 일 30kg정도 생산합니다. (ㅠㅠ)

오늘 영상은 저 같은 소형 로스터리가 이 험난한 세계에서 스페셜티 커피를 고집하면서 살아남기 위해, 어떻게 생두를 고르는지를 다루고 있습니다. 뭐 특별하진 않습니다. 하지만 마이크로 로스터리 라는 의미는 인원이 적다는 뜻이고, 시간은 누구에게나 똑같으니 물리적으로 한계가 있을수밖에 없겠죠. 그러한 환경에서 가장 최적화된 생두 선별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생두업체 100여개가 넘고 국내에 들어오는 생두 종류도 1000여개가 넘습니다. 이 커피를 제한된 시간내에 모두 커핑해서 선발할 수 는 없겠죠. 그래서 범위를 좁히셔야 합니다. 소비자의 타겟층도 정해야 하죠.

제 포지션은 데일리 그리고 다양성과 스토리입니다. 타겟 소비층은 커피를 그냥 좋아하는 일반소비자분들이죠. 매니악으로 가기 전.
만약 여러분들이 매니악으로 넘어가게 되면 제 커피 원두보다는 아마 다른 초고가의 원두들, 예를들면 COE같은 경매 커피라던가, 대농장의 자체옥션, 게이샤 같은 커피를 드실겁니다.

하지만 매니아라면 제 원두대신 콘텐츠는 소비할거라고 생각하네요.

자 영상 재미나게 보십쇼

자 여러분들 영상 시청은 유튭에서 부탁드립니다 !

롤모델

안녕하세요 파이오니어 커피입니다. 이제 본격적인 겨울 인 것 같습니다
사실 그 전엔 너무 따스했어요 ..

모두들 강추위 속 건강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우리 매장은 규모가 작습니다. 의도한건 아니고,, 그냥 작습니다
하지만 항상 좋은 품질은 물론 단순히 소비하고 끝나는 커피가 아닌
기억에 남는 커피를 제공하려 합니다.

여러가지 가치 중 우리가(또는 제가) 가장 선호하는 것은 바로 ‘전문성’ 입니다.
우리 분야에 대한 애정과 성장하고 싶다는 욕구로 인해 지속적으로 커피에 대해 공부할 수 있었습니다. 커피에 대한 지식이 많다고 커피가 더 맛있진 않습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조금씩 더 나은 제품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고
새로움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가치를 잘 보여주고 있는 커피 회사가 있는데요
바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일리커피 입니다.

앞으로도 훌륭한 커피 잘 준비하겠습니다.

원두 납품은 ‘도매’ 카테고리를 확인해주세요

감사합니다